Media

MediaNews 라파스, 책임경영 위해 대표이사 1만주 지분 추가 취득 2021.11.22

https://www.fnnews.com/news/202111221350003246


의약품 중심 마이크로니들 사업 성장 자신감


[파이낸셜뉴스]마이크로니들 의약품 전문기업 라파스의 정도현 대표가 1만 주에 달하는 지분을 추가 취득했다. 이번 지분 취득은 책임경영 강화뿐 아니라 백신 등 의약품 중심의 '마이크로 니들' 사업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는 의미가 있다.

라파스는 정도현 대표이사가 4.7억 원 규모로 자사주 1만주를 장내매수를 통해 취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자사주 취득으로 정도현 대표의 지분은 24%로 증가했다.

라파스 관계자는 “지난 11일 상장으로 인한 2년간의 보호예수가 풀리면서 정도현 대표가 소유 중인 지분이 매도가 가능한 상황이지만 정도현 대표는 오히려 추가 지분취득을 단행했다는 점이 의미가 크다"며 "이번 지분 취득은 회사의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는 것으로 경영권 안정화를 기반으로 현재 추진 중인 마이크로 니들 '백신' 사업 등 주요 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라파스는 지난 8월 백신 패치 및 각종 의약품 패치 공장 건립을 위해 300억원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현재 공장 설립을 위한 부지 선정 작업을 진행 중으로 이르면 올해 말 공장부지를 확정할 예정이다. 내년에 미국 FDA로부터 승인이 가능한 'cGMP' 기준을 갖춘 신규 공장이 착공되면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니들 패치 의약품 양산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라파스는 다양한 국내외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마이크로니들 기반 '백신 패치'를 개발 중이다.


mRNA백신은 국내 연구진뿐 아니라 다국적 제약사 등과 개발을 진행 중이며 박테리아 기반 백신 패치는 자체 파이프라인으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인도의 백신기업 ‘세럼인스티튜트(세럼)’와는 B형간염바이러스(HBV) 및 소아마비바이러스(IPV) 백신 패치를 진행하는 한편 국내 벤처기업과도 DNA백신 패치를 개발 중에 있다.


라파스 관계자는 “백신 패치 개발을 시작으로 다양한 의약품에 마이크로 니들을 적용해 기존 경구 및 주사제형을 빠르게 대체해 나가면서 개량신약 분야의 선도 기업이 될 것”이라며 “현재 추진 중인 신공장 건립을 차질없이 진행해 세계 최고의 마이크로니들 의약품 생산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