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MediaNews 라파스, 마이크로니들 ‘결핵 생백신 패치’의 상온유통 가능성 확인 2020.11.16

http://www.sentv.co.kr/news/view/582861



라파스(214260)는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라이트펀드(RIGHT FUND)’의 연구비 지원과제로 선정된 결핵 패치백신 개발 과제에서 백신 후보물질인 마이코박테리아(Mpg) 균주의 마이크로니들 탑재 및 상온 유통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라파스는 지난 6월 ‘라이트펀드’의 연구비 지원 과제로 결핵 패치 백신 개발 과제가 선정되어, 본 과제의 1차 목표인 살아있는 백신균주를 탑재한 마이크로니들 제형 확보와 상온에서도 사멸되지 않는 생백신 패치의 상온 유통 가능성 및 안정성을 확인했고, 추가로 결핵감염환자의 “치료용 백신”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라파스의 생백신패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결핵백신 권고에 따라 마이크로니들 패치 백신의 균주 생존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마이크로니들제제 연구에서도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결과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Mpg균주는 인간의 체온에서 증식하지 않는 균주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BCG 백신을 대체할 수 있고, 국내 결핵백신의 자급화 가능한 자체 개발 균주로 국내 독립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Mpg균주는 중화항체능까지 확인을 마쳤고, 패치 백신으로서 주사보다 효율적인 백신능을 확인하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결과는 연내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독감백신의 ‘상온노출’과 ‘백색입자’ 논란 등으로 많은 국민들이 백신 접종 불안이 증폭 되는 상황에서 안전한 백신유통(콜드체인) 및 의료폐기물 등 주사기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는 라파스의 마이크로니들 패치는 “차세대 신개념 약품전달 기술”로 주목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